default_setNet1_2

[포토뉴스]돌아온 경기도의 청정계곡? 도로는 난장판

기사승인 2020.07.20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선7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추진하고 있는 '청정 계곡·하천 복원사업'이 대책 없는 인기몰이식 행정으로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경기도는 특별사법경찰단을 투입해 하천ㆍ계곡 내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에만 집중하고 불법주정차 문제, 행락객들이 하천에 버리고 가는 쓰레기로 인한 상수도 오염원 해결에 대해서는 뒷전이라는 지적이다.

사진설명: 경기도 양평군 한 유원지는 행락객들의 불법주차로 인해 보행자들의 사고 위험이 높고, 차량의 교행 자체가 어려워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데도, 경기도는 이런 상황을 아는지 모르는지 뒤짐만 지고 있는 실정이다. ⓒ아띠참신문

아띠참신문 admin@attichamnews.com

<저작권자 © 아띠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