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39차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행사 '세계 시민' 주제 개최

기사승인 2020.11.17  

공유
default_news_ad1

[아띠참신문]제39차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행사가 11월 13~15일 ‘평화의 도시’ 고양시에서 전 세계 시민 및 평화 활동가 약 4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제39차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행사는 외교부, 고양시, 한국관광공사, 코리아마이스뷰로, 고양컨벤션뷰로가 후원했으며, 유엔세계평화의날 한국조직위원회(KOCUN-IDP)와 시카고조직위원회(Chicago Build the Peace Committee)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양 조직위원회가 해당 기념행사를 함께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행사 39년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김성곤 한국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겸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제39차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유엔세계평화의날 한국조직위원회

올해 기념행사에는 △김성곤(한국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 △김원수(전 유엔 사무차장) △임현묵(유네스코 APCEIU 원장) △모니카 윌라드(유엔본부 세계평화의날NGO위원회 의장) △제니퍼 김(시카고조직위원회 집행위원장) △사카이 노리오(국제자유종교연맹 일본지부 의장) △윤야싯 쑤마멧(세계종교평화회의 태국 사무총장) △케카산 바수(그린 호프 재단 대표) 등이 참여해 유엔 창설 75주년을 기념, ‘세계시민’을 주제로 2019년 이어 더 깊고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김성곤 한국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해 행사는 무산될 뻔했는데, 평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함께 노력해 준 덕분에 올해 가장 성공적인 행사를 개최한 것 같다”며 “올해는 패널만 10개국에서 참여했다고 하니 이제 세상이 정말 하나가 돼 가는 것 같다. 유엔세계평화의날 행사가 세계 시민 교류의 장이 된 것 같아 기쁘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해외 평화 활동가들 요청에 따라 기조연설자로 초청을 받은 김원수 대사(전 유엔 사무차장)는 기조연설에서 기후 변화에 따른 지구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강조하면서 전 세계에서 참여한 청년들을 향해 “앞으로의 시대는 여러분들의 것이다. 지구 종말을 막기 위해서는 여러분 스스로 이러한 무대에 나서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청년들의 평화 활동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김 대사는 기조연설이 끝난 후 진행된 미국, 캐나다, 일본, 한국 청년들과의 대화에서 “사회에 대한 청년들의 분석과 통찰이 매우 뛰어나다”며 “앞으로 유엔세계평화의날이 청년들의 목소리를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화석 한국조직위원회 사무총장에 따르면, 한국조직위원회와 시카고조직위원회의 이번 공동 행사 개최는 2019년에 합의한 약속을 이행한 것이며, 2021년에는 유엔본부 세계평화의날NGO위원회도 함께 공동 개최할 것을 합의했다고 한다.

류 사무총장은 “지난 10여년간 노력한 결과, 이제 유엔세계평화의날 기념행사는 ‘한국’을 넘어 ‘세계’의 행사가 됐다”며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세계 시민 대화 플랫폼이자 공공 외교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올해 행사에는 2018년부터 세계 시민성을 통해 한·일 관계를 개선해 나가고자 하는 한국조직위원회의 꾸준한 노력에 힘입어 약 100명이 넘는 일본 측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한일 간 진솔한 대화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 이슈들에 대해 함께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김준영 기자 news@attichamnews.com

<저작권자 © 아띠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