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문화재단, ‘2020 거리예술 캬라반’ 15개 작품 온라인 영상 공개

기사승인 2020.11.18  

공유
default_news_ad1

[아띠참신문]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이 야외 공연으로 개최할 예정이었던 ‘거리예술 캬라반’의 15개 작품을 올해는 영상으로 재구성해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거리예술 캬라반은 2014년부터 시민의 일상공간인 도심 속 광장, 공원 등에서 거리예술 공연을 선보여온 ‘거리예술 시즌제’의 새로운 이름이다.

원래 9~10월 주말과 공휴일에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상황 속에서도 예술가와 시민이 함께할 방법을 고민한 끝에 온라인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을 택했다.

   
2020 거리예술 캬라반 영상 촬영을 위해 ‘보이스씨어터 몸MOM소리’가 작품 ‘숨, 자장가’를 선보이고 있다ⓒ서울문화재단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연극·현대 무용·음악·마리오네트·이동형 공연·비보잉·밴드 마임 등의 장르로 총 15편이다.

영상은 △도시의 쉼 △색깔 △일상 △사람 △기억 등 총 5가지 주제이며 예술가들이 여러 차례 회의와 답사를 거쳐 선유도공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일대에서 촬영했다.

주요 작품은 △코로나 시대에 나타난 다양한 인간상을 표현하는 ‘달걀귀신’(호모루덴스 컴퍼니) △성인을 위한 자장가를 연주하는 ‘숨, 자장가’(보이스씨어터 몸MOM소리) △버려진 목각 인형이 팔을 찾아 떠나는 여정을 담은 ‘초보목수와 목각인형’(창작극단 분홍양말) 등이다.

2020 거리예술 캬라반은 영상의 특성을 최대한 살려 거리예술 공연을 다각도로 담았다.

기존에 거리예술 공연자 앞에 앉아 정면에서만 봐야 했던 시민의 제한적인 시야를 보완하고, 여러 각도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새로운 관점으로 작품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온라인 영상 구독자의 특성을 반영해 모든 작품을 10분 내외 영상으로 재구성했다.

2020 거리예술 캬라반의 영상은 11월 18일 오후 6시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와 ‘네이버TV’,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페이스북’을 통해 선보이며 매주 수요일마다 3편씩 공개된다.

12월 10일(목)에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에서 이번 거리예술 캬라반 제작에 참여한 공연자와 스태프 등이 모여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거리예술 공연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해 이야기하는 간담회를 진행한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재난 상황 속에서도 창작 활동이 멈추지 않도록 예술가들은 새로운 시도를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영상 제작 프로젝트를 통해 예술의 물리적 공간 범위를 확대하고, 시민은 지속해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0 거리예술 캬라반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율리 기자 lyl@attichamnews.com

<저작권자 © 아띠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